Logo
<바다와 땅>, 2019, 혼합재료, 30분 내외
Sea and Land, 2019, Mixed media

바다와 땅 (Sea and Land)

김보경 (Kim bo kyung)


오디오가이드(Audio Guide)

작가약력

현재 부산에 거주하며 작업 활동을 넓혀가고 있는 1982년생 김보경 작가는 2005년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순수미술을 전공하고 2010년 미국 펜실베니아 순수미술 아카데미(Pennsylvania Academy of the Fine Art) 석사과정을 마쳤다. 2014년 버몬트 스튜디오센터(Vermont Studio Center)에서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한 후 2015년 네덜란드로 떠나 프랭크 모어 인스티튜트(Frank Mohr Institute)의 순수미술 석사과정을 졸업했다. 이후에도 홍콩, 일본 등 다수의 전시와 작가 거주 프로그램에 참여하였고 현재는 부산의 원도심 창작공간 또따또가의 입주작가로 활동 중이다.

Kim Bokyung is born in 1982 in Busan, lives and works in Busan. She has MA in Fine Art from Frank Mohr Institute in 2015; finished master course in Fine Arts from Pennsylvania Academy of the Fine Art in 2010; and holds BA in Fine Arts from Ehwa Women’s University in 2005. She is well traveled artist participating in artist-in-residence programs including Vermont Studio Center’s in 2014, and ones in Hong Kong and Japan; currently works as artist-in-resident at Historic Downtown Culture Cluster, Totatoga.


작가 및 작품소개

땅은 바다의 따뜻하고 부드러운 배 속에서 자고 있었다. 바다가 그러하듯 땅도 생명의 창조를 위해 바다에서 나와 몸이 되었다. 풀들이 자라고 곤충들이 기어 다니고 무지개를 보며 기뻐하던 땅은 언젠가부터 변하기 시작했다. 눈먼 욕망과 이기심에 따라온 수 억의 플라스틱과 오염 물질이 땅을 뒤 덮기 시작했고 창조의 땅은 더 이상 숨 쉬지 않게 되었다. 이제 땅은 바다가 무엇인지 모른다. 땅은 자신이 온 곳 어머니의 바다를 다시 기억할 수 있을까. 땅은 바다의 기억을 잃었지만 바다는 언제나 땅과 함께 있다. 구름이 되고 비가 되어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이것은 우리의 모습이다. 우리는 자기 본연의 자연성과 헤어졌고 그 기억을 망각했다. 우리는 자신이 어디에서 왔는지 자기 존재의 참 진실이 무엇인지 더 이상 알려고 하지 않는다. 다대포 바다. 보이지 않는 끝에서 바다가 나에게 다가왔다 멀어졌다 다시 오기를 반복하는 이 장소. 마른 땅으로 끊임없이 바다가 찾아오는 이 장소에서 나는 자연의 원형에서 하나의 몸이 분리되고, 서서히 자기 본질적 기억을 잃는 과정, 그럼에도 바다 는 여전히 나와 함께 있다는 것을 퍼포먼스로 표현하려고 한다.


The artist examines the relationship between mankind and natural environment mainly using her body as medium as well as the change of consciousness through performance art to create process of self-healing. Rebirth in Mother’s Womb (2019) shown at Fish Pond Diving Sustainable Art Festival in 2019, for example, she symbolically expressed original scenes mankind and nature in the basis on her own experience and memories. While participating in the activities with performance artists group, ‘Femicology’ in Dongbaekseom in Busan, Tsushima Island, Japan, etc., she has placed the focus of her practice on values of Feminism and ecology. Dealing the issues that we are facing now such as gender, discrimination, social problems, violences, etc., she brings about the sympathies for them through her performances.



Sea and Land (2019) that she is presenting for this year’s Sea Art Festival, is an symbolic allegory projecting the look of the present time over that of the beginning of the nature. In this work, mother is the metaphor for the sea while the beautiful land separated from mother’s womb symbolizes the current reality of the land which lost its look in the past and gradually became sick because of men’s selfishness. In this piece, the artist features her mother standing still at a place throughout the performance to take a role representing the sea. As if she is showing the polluted land is what we are, the artist keeps being pulled back as though she keep attempting to reach her mother sea, on the sand beach. The performance is brought to an end when mother-sea waters the land that crouches and is wrapped with dark cloth and sand, not being able to reach the sea after all. The performance reminds us of that the nature is fundamental being and the place to which mankind will return in the 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