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임협 프로젝트 #1>, 2019, 혼합재료, 가변크기
Imhyeop Project #1, 2019,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임협 프로젝트 #1 (Imhyeop Project #1 )

임협 (Imhyeop) , (김문기, 윤성지, 윤희수-GIM Moongi, YUN Sungji, YOON Heesoo)


오디오가이드(Audio Guide)

작가약력

임협(임시협의체)은 경기도 미술관 《생생화화 2018 헤어날 수 없는(Hard-boiled & Toxic)》(2018)전 참여를 위해 2018년 결성된 임시적 작가 협의체로, 김문기, 윤성지, 윤희수 세 명의 국내 작가로 이루어져 있다. 가속화된 자본주의 아래의 미술계 생태에 대한 연구, 현 미술시스템에서의 협업, 소통에 대한 실험을 통해 작품에 기능을 부여함으로써, 임협은 예술과 전시공간의 확정적인 역할에 새로운 변화들을 적용시켜보고자 한다.

Imhyeop is a temporary consultative group of artists formed especially for the exhibition, Hard-boiled & Toxic (2018) at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Composed of Gim Moongi, Yun Sungji, and Yoon Heesoo, the group has challenged to make changes in the rigid roles of the arts and art spaces’ by giving function to art works while researching ecology of the arts under the condition in which capitalism is being expedited; collaborating in the art system; and experimenting ways of communication.


작가 및 작품소개

대표작가인 윤성지는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쉽고 흔한 도상들인 음료수 병, 운반상자, 철 기둥, 연예인 사진 등을 이용한 설치작업과 사물과 언어의 질서를 흔들어 사회적 기호들을 무기력하게 해체하는 오브제 작업들을 선보여 왔다. 작가는 대표적 전작인 <신자유주의, 빛은 없다(No Hope with Neoliberalism)>(2016), <경기도미술관_신 #1(GMOMA_Scene #1)>(2018)에서 새로운 미디어 환경과 인간의 삶, 예술영역의 급격한 변화와 혼란 등 신자유주의 경제체제의 폐해, 현대 사회에서의 미디어의 역할과 이미지화의 관계 등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하며 이를 작품으로 승화시키고자 하였다. 김문기의 대표작인 <가난한 조각(Poor Piece)>(2018)시리즈는 기존의 조각작품이 가진 불편한 지점을 작가만의 주관적 보완(수정), 급진적인 시대상 등을 함축적이고 은유적으로 담아내고 있다. 소리, 설치, 시간(움직임) 등의 다양한 매체를 사용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윤희수는 공명, 파동과 같은 특정한 장치 없이는 들을 수 없는 영역의 소리들을 직접 녹음하고, 이를 통해 편집한 다양한 소리 몽타쥬들을 이용하여, 자신만의 재해석을 통해 공간의 재구성을 시도한다.

이번 2019바다미술제에서 소개하는 <임협 프로젝트 #1(Imhyeop Project #1)>(2019)은 김문기의 <가난한 조각(Poor Piece)>, 윤성지의 <다대포_칠성사이다(Dadaepo_Chilsung Cider)>, 윤희수의 <에코 마린 스플래쉬!(Echo Marine Splash!)> 세 작품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각각의 개별 작품을 선보이는 세 작가의 협업 과정을 통해 동시대 작가들이 겪는 모순과 분열의 상황들을 표현하고자 하였다. 먼저, <가난한 조각>은 작가가 기존에 작업해왔던 <가난한 조각> 시리즈의 종이 조각 작업의 연장선으로 이번 전시에 맞춰 기존 환경조각 작품의 내구성과는 맞지 않는 종이로 제작한 조각들을 아크릴 박스에 봉하는 제작방식으로 작품을 구현해내고자 하였다. <다대포_칠성사이다>에서 작가는 칠성사이다 트레이들을 쌓는 반복 작업을 통해 예술과 자본(기업)과의 관계가 예술-후원에서 예술-협업으로 변화하는 지점을 연출하고자 하였다. 윤성지는 이를 위해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상품인 칠성사이다의 트레이들을 조합하여, 다대포해수욕장이라는 특수한 전시공간에 맞춰 새롭게 재구성한다. <에코 마린 스플래쉬!>에서 각각의 칠성사이다 박스 안에 설치된 스피커는 작가가 직접 다대포 해수욕장의 바닷속에서 측음하여 재편집한, 즉, 비가시적인 미지의 영역에 존재하는 소리들을 들려준다.

Yun Sungji, representative of the group, has shown object that shake the order of things and language to deconstruct social signifier using iconic images that we find everywhere such as beverage bottle, delivery boxes, iron rod, photo of entertainers. No Hope with Neoliberalism (2016) and GMOMA_Scene #1(2018), for example, we can see her attempt to transcend as art her persevere exploration on new media environment and human life, harmful consequence of Neoliberal economy system such as rapid change and confusion in the realm of the arts, the relationship between imagination and the role of media in contemporary society, etc. In case of Gim Moongi, his exemplary series, Poor Piece (2018) exhibits condensed metaphor for radical time we are living in while it supplements and corrects uneasiness about notion of classical sculpture by projecting his own principle. Yoon Heesoo, who uses various mediums such as sound, installation, time(movement), etc., records and edits the sounds beyond auditory perceptive region that we can not normally hear without proper equipment such as reverberation and wave. With the sound montage made out of the recording, Yoon interprets and reconstructs spaces.



Imhyeop Project #1(2019) to be presented at 2019 Sea Art Festival is comprised of Gim Moongi’s Poor Piece, Yun Sungji’s Dadaepo_Chilsung Cider, and Yoon Heesoo’s Echo Marine Splash!. Through this presentation of the collaboration showing separate pieces, the group expresses the situation of split and paradoxes in which contemporary artists go through. First, A Poor Piece is in lieu of his series of paper sculpture under the same title. This time also, he has chosen paper as material against the norm that concerns durability of its material for environmental sculpture but encased them in acrylic boxes instead. Dadaepo_Chilsung Cider is an attempt to dramatize the transient point in which the relationship between art and capital(corporation) undergoes transformation from art-sponsorship to art-collaboration by presenting trays for soda bottle stacked up over and over. For this, Yun Sungji combined a well-known soda brand, Chilsung Cider trays to reconstruct them site-specifically to the Dadaepo Beach. Played from the speaker inside the trays, Echo Marine Splash! presents a sound montage Yoon measured from invisible, the unknowable realm because it exist outside audible range under the sea of Dadaepo Bea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