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온라인전시

프롬나드

이전메뉴 다음메뉴
온라인전시프롬나드

[토크프로그램] Talk Program Session3_김아영x김지훈 (Ayoung KIMxJi-hoon KIM)

조회 88

관리자 2020-10-21 12:13

[주제 Topic]
이종적 시공간성이 스며드는 포탈, 부산
Xenotopia

[패널 Talk Panel]
김아영 : 2020부산비엔날레 시각예술가
Ayoung KIM : 2020BB Visual Artist
김지훈 :중앙대학교 공연영상창작학부 교수
Ji-hoon KIM : Professor of Film at Chung-Ang University


본 세션은 김아영 작가의 [돌아와요 부산항에 (Please Return to Busan Port)](2012), [모든 북극성 1, 2 (Every North Star I & II)] (2010), 그리고 신작 [수리솔 수중 연구소에서 (At the Surisol Underwater Lab)] (2020)의 주요 방법론을 통해 항구 도시, 혹은 부산의 근미래를 상상하고자 한다. 판데믹 이후 과거 회상의 시점에 기대어 그려내는 풍경은 아시아 해상도시의 하나인 부산을 픽션의 배경으로 도시의 근대화, 밀수, 지역성, 항구를 통한 문화와 이념의 유입 등을 다루며, 이는 지금의 현실보다는 조금 더 어두운 미래상일 수도 있다. 김지훈 비평가는 김아영 작가의 해당 작업 및 주요 작업에 영상/영화적 비평적 관점을 덧대어 그로부터 미끄러지고 확장되어 나아가는 오늘날의 가능한 이슈들을 다루어 보고자 한다


This session imagines a port city of the future or specifically Busan in the near future through the methodology of Ayoung Kim as embodied in her Please Return to Busan Port (2012), Every North Star I & II (2010), and her latest project, At the Surisol Underwater Lab (2020). The session paints a fictional landscape set in a maritime city of Asia with the hindsight of the post-pandemic era, examining issues such as urban modernization, smuggling, regionality, and cultural and ideological exchanges. The future landscape that emerges through this process may be somewhat bleaker than the present. Critic Jihoon Kim discusses these works by Ayoung Kim from the film and media studies perspective to explore key questions they open up, which are of relevance for today’s society.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