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2019바다미술제

작가 및 작품

이전메뉴 다음메뉴
2019바다미술제작가 및 작품

2011 The head of Venus

조회 371

관리자 2013-03-25 13:21

작가이 유 진
The head of Venus


The head of Venus

세상의 모든 것은 허상이자 실체라고 한다. 지어진 것은 스러지게 마련이고, 생하는 모든 것은 멸하게 마련이라고. 아름다움은 아름다움이 아니기 때문에 아름다울 수 있으며, 욕망은 욕망이 아니기 때문에 욕망할 수 있으며, 그 허망함은 허망함이 아니기 때문에 허망할 수 있다. 나는 모래로 비너스를 만든다. 비너스는 공들여 치장하여 유혹적 아름다움을 뽐내고 욕망을 발산하며 해변에 세워져 사람들을 내려다 볼 것이다. 해변에 세워진 영원할 것 같던 나의 아름다운 비너스는 작렬하는 태양과 바람, 비, 무수한 사람들과 시간에 휩쓸려 부서지고 무너지고 다시 모래한줌으로 돌아올 것이다. 그 무너진 모래한줌의 가루들은 부수어져 알알이 흩어지고 먼지 티끌이 되어 다시 세상에 날릴 것이다. 그러나 먼지 한 톨에 온 우주가 담겨 있다고 하지 않았던가. 티끌이 된 욕망의 모래알들이 날려 온 세상을 새로운 모습으로 덮을 수 있다고 믿는다. 허망한 욕망의 허상이 다시 세상을 아름답게 변화시킬 수 있다고 믿는다. 비너스가 무너지고 부서지고 사라져가는 흔적도 아름다울 것이다.
-이유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