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2018부산비엔날레

주제

2018부산비엔날레

비록 떨어져 있어도Divided We Stand

2018부산비엔날레의 주제는 전 세계 작가들의 작품에 투영된 분리된 영토이다. 전쟁과 식민지화 및/또는 적대적 관계로 인한 국가의 분리나 과거 민족으로 묶였던 지역의 분리는 영토 차원에서만 일어나지 않는다. 심리 차원에서도 분리가 발생한다.

일반적인 사람들의 생각에, 보다 구체적으로 예술적인 사고에 영토의 분리는 어떤 정서와 사고방식을 유발하는가? 반대로 어떤 사고방식이 애초에 영토의 분리를 초래하는가?

영토와 국가의 분리는 전쟁의 결과로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분리가 존재하는 한, 위험천만한 분쟁의 잠재적 가능성이 항상 도사리고 있다. 특히 대중의 인기에 영합하고 불장난을 하려는 정치인들이 세계 각지에서 권력을 잡게 될 때 이 같은 위험이 코앞으로 다가온다. 세계 많은 곳에서 민주적, 사회적 기준이 공격을 받고 있다. 수많은 사회에서 소셜 미디어를 통해 터져 나오는 폭력적 분노와 프로파간다를 연료 삼아 일어나고 있는 호전적 분위기를 외면하기란 어렵다. 냉전시대의 특징인 편집증과 양자택일의 강요, 친구 아니면 적이라는 적대적 태도가 회귀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치적으로나 역사적으로 분단된 영토와 분리된 국가들은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정도이다. 제 2차 세계대전 이후의 세계만 보더라도 인도와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콩고, 수단, 독일, 구(舊) 유고슬라비아, 구(舊) CSSR (현 체코 공화국과 슬로바키아), 구소련,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키프로스, 중국과 대만, 인도네시아와 동 티모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쿠르드 자치구 그리고 한국이 분단과 분리를 경험했다.

많은 작가들이 이러한 분리와 관련된 주제와 이슈에 참여해왔다. 하지만 전시의 초점은 다큐멘터리도, 이러한 주제와 이슈에 대한 작가들의 허구적 반응도 아니다. 이러한 정치적 분리가 사람의 마음에 어떠한 영감 혹은 두려움을 주는지 전시를 통해 들여다보고자 한다.

예를 들어 냉전시대를 편집증, 소름 끼치는 유사성, 핵에 의한 인류 종말에 대한 두려움과 같은 감정 즉 정체를 드러낸 스파이, 이데올로기의 도플갱어 (구소련 스탈린주의자들의 여론 조작용 재판과 쌍둥이처럼 닮은 미국의 반공 매카시즘 재판을 생각해보라), 바다 위로 모습을 드러낸 고질라와 같은 미지와 쉽게 결부시킬 수 있다. 베를린 장벽 붕괴와 9/11 이후의 다극화 세계에서 냉전 시대의 분열된 인격 혹은 정신분열적 성향은 보다 복잡한 심리적 상태, 즉 트라우마를 야기할 정도로 갈가리 찢긴 상태로 혼성교배와 증식을 거듭하는 다중 인격으로 대체된 듯하다. 하지만 심리 분석 병리학에서 파생된 이러한 개념들은 잠재의식 속 충동뿐만 아니라 의식 차원에서 고양될 수 있는 심리 상태를 묘사하기 위한 도구일 뿐이다.
예술가들은 이러한 상황을 정보로 삼음과 동시에 미학적 형태로 이러한 상황에 반응한다. 이러한 맥락에서 분단된 영토의 사이코 매핑을 다룬다는 것은 곧 정치적, 경제적, 군사적 권력이 세상에 거주하는 방식을 어떻게 창출하고, 반대로 이러한 방식들이 분단과 분리를 어떻게 강화 혹은 잠식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것이다. 또한 심리와 영토, 개인과 공동체 또는 개인과 집단 간의 관계에서 어떠한 갈등이 기인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는 의미이다.

전시는 전시 주제와 세계 각지에서 일어나는 시대적 변화를 반영하여 기존 컨템포러리 작품들 중 주로 최근 수년간의 작품과 선별된 역사적 작품 일부, 그리고 다수의 신작 프로젝트들로 구성될 예정이다.
포괄적이고 피상적인 이념적 논쟁보다는 우리가 살아가는 세계를 엄정하고 사실적으로 이해하는 관점과 상상력을 기반으로 심리적으로 이해하는 관점 간의 모순을 고찰하는 미묘하고 예민한 접근 방식을 취하게 될 것이다.

독일의 뮌스터 조각 프로젝트(참여 작가 35명)나 지난 이스탄불 비엔날레 (참여 작가 55명) 등 최근 사례들을 떠올려보면 국제적으로 명성이 있는 대규모 전시에서도 참여 작가 수를 줄인 것이 실제 긍정적인 효과로 이어졌다. 하지만 다른 대규모 비엔날레와 전시들은 전시 장소와 작가들이 과할 정도로 많아 어려움을 겪었다.

전시 장소와 작품 수를 늘려 가장 전문적인 관객들조차 지치게 만드는 거대 전시의 시대는 끝났다. Munster와 이스탄불 전시에 대한 피드백은 대체적으로 긍정적이었는데 특히 적절한 전시 규모를 높이 평가했다. 또 전시 규모가 지나치게 크지 않아 Documenta에서처럼 최소 6일 이상이 소요되는 것이 아니라 (많은 관객들이 시간적으로나 경제적으로나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 모든 작품을 2,3일 내에 볼 수 있다.
무엇보다 관객들이 제한된 시간 내에 최대한 많은 작품을 “소비”하도록 강요당하지 않고 충분한 시간을 두고 주제와 아이디어를 고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참여 작가 수를 줄임으로써 개별 작품에 스태프와 관객들이 더 많은 관심과 시간을 할애할 수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