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조직위원회

조직위원회인사말

부산비엔날레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여러분 반갑습니다. (사)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 조직위원장 오거돈입니다.

우리 조직위는 1999년 (사)부산국제아트페스티발조직위원회로 설립되어 2001년 '부산비엔날레'로 명칭을 바꾼 이후, '부산비엔날레'의 개최 및 미술문화 교류사업 추진을 통해 한국의 미술문화를 진흥하고 지역미술의 특성화와 창작활동을 고취하여 지역 미술의 국제적 위상향상과 현대미술의 저변확대 도모를 목적으로 꾸준히 노력해오고 있습니다.

부산비엔날레는 1981년 처음 개최된 부산청년비엔날레와 바다미술제, 부산국제야외조각심포지엄 등 부산에서 자생적으로 개최되어온 3개의 국제전시가 통합되어 만들어진 부산 미술의 자존심입니다. 부산비엔날레는 그간 최첨단의 실험적인 작품들을 통해 동시대 미술의 흐름을 보여주는 수준 높은 전시로 많은 호평을 받아왔습니다. 전시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과 함께 즐기고 함께 호흡하는 축제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실험적인 전시와 다양한 참여프로그램을 통해 다시 한 번 부산을 현대미술의 향기가 넘쳐나는 문화도시로 만들 것을 약속드립니다. 시민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부산청년비엔날레Busan Youth Biennale

  • 바다미술제Sea Art Festival

  • 부산국제
    야외조각심포지엄Busan International
    Outdoor Sculpture Symposium

  • 부산비엔날레Busan Biennale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 조직위원장, 부산광역시장 오거돈

‘소통’과 ‘참여’를 통해
‘부산으로부터 세계로 열린 창’을 지향하는 부산비엔날레

부산비엔날레가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로 출범한지 20주년을 앞두고 있습니다.

부산지역작가들의 의지와 열정으로 1981년에 창설한 부산청년비엔날레의 실험정신과 해양도시 부산의 특성을 보여주는 바다미술제, 그리고 부산을 조각예술 도시로 조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 부산조각프로젝트를 통합하여 출범한 부산비엔날레는 앞으로 부산비엔날레의 성장과 확산을 이끌어갈 비전으로 ‘소통과 참여’를 제안합니다. 소통과 참여는 부산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작가는 물론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비엔날레를 지향한다는 의지를 담고 있습니다.

‘부산으로부터 세계로 열린 창(窓)’은 이 비전을 실천하는 부산비엔날레의 미션입니다. 이 미션은 부산비엔날레가 동시대미술의 담론이 생산, 교류되는 거점이자 동북아시대 해양수도를 지향하는 부산이 문화예술도시로 지속가능한 발전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겠다는 약속이기도 합니다.

부산비엔날레의 비전과 미션을 추진하는 전략은 해양도시 부산의 개방성과 동시대미술의 혁신성을 동력으로 부산비엔날레가 시민들의 삶 속으로 녹아들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먼저 도시문화의 균형발전을 위해 을숙도의 아름다운 자연환경 속에 신축, 개관한 부산현대미술관이 서부산의 문화생산기지로 자리매김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나아가 수준 높은 전시의 조직은 물론 다양한 홍보활동을 통해 부산비엔날레가 시민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부산현대미술관과 원도심에 위치한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에서 개최될 2018부산비엔날레는 지금까지 동부산에서 개최된 비엔날레의 외연을 확장시켜 부산을 문화예술이 생동하는 도시로 정립시키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서부산 일원에서 개최될 2018부산비엔날레는 부산시민들에게 문화향수 기회를 확대하고 부산을 찾는 손님들에게 동시대미술의 주요담론을 보고, 듣고, 대화하고 토론할 수 있는 작품과 함께 부산의 매력을 확인하는 장이 될 것입니다.

후기 구석기 시대의 유적으로부터 최첨단의 신도시를 지닌 부산은 임진왜란 후 조선통신사가 조선을 떠나는 관문이었고, 1876년의 조일수호조규(朝日修好條規)에 따라 최초로 개항한 도시이기도 합니다. 특히 한국전쟁 동안 임시수도가 되면서 밀려든 피난민들로 팽창한 부산은 한국 근현대사의 기억을 간직한 도시입니다. 부산비엔날레는 이러한 부산의 역사를 소중하게 생각하며 전쟁과 평화의 의미에 대해서도 되새길 것입니다.
‘분할된 영토의 심리지도’를 주제로 크리스티나 리쿠페로와 외르그 하이저가 기획하는 2018부산비엔날레는 냉전과 냉전 후기의 분쟁과 갈등을 겪고 있는 세계정세는 물론 여전히 분단의 유산을 안고 있는 한반도와 부산의 현재를 되돌아보는 기회를 제공할 것입니다. 비록 돌이키고 싶지 않은 고통스러운 기억이라 할지라도 그것을 정직하게 바라보고 드러낼 때 분쟁이 낳은 상흔을 치유하고 우리가 염원하는 평화를 위한 연대의 가능성도 열릴 것입니다. 지난 20세기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인류를 고통과 대립 속으로 몰아넣었던 여러 폭력의 현실과 냉전 이후 다시 구축된 갈등의 문제를 정직하게 바라본다는 것은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 예술은 과연 무엇을 할 수 있는가에 대한 고통스러우면서도 진지한 고민이자 궁극적으로는 세계를 향한 평화의 호소이기도 합니다.

지난 20년간의 공과에 대한 반성을 바탕으로 혁신의 과정을 거치며 소통과 참여를 지향하는 부산비엔날레가 시민들의 삶 속에 자리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 집행위원장, 최태만

최태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