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커뮤니티

커뮤니티뉴스

[보도자료] 2018부산비엔날레, 규명되지 않은 부산의 역사 속 비극 목도하는 퍼포먼스 진행한다

조회 1,246

관리자 2018-09-04 09:00

2018부산비엔날레, 규명되지 않은 부산의 역사 속

비극 목도하는 퍼포먼스 진행한다

 

  • • 2018부산비엔날레 정윤선 작가, 가이드 투어 형식의 관람객 참여형 퍼포먼스 진행
  • • 부산형무소 재소자 학살 사건의 현장 돌아보며 지워지지 않은 비극적 역사 되돌아보는 계기 마련

  2018부산비엔날레가 현재까지도 규명되지 않은 부산의 비극적 역사의 현장을 관람객과 직접 찾아가는 퍼포먼스형 작품을 선보인다.

 

정윤선, <길 위의 진실(I Saw the Truth on the Road)> 가이드맵(디자인: 신신(신동혁, 신해옥))

 

비극적 역사 정면으로 마주하는 정윤선 작가의 <길 위의 진실(I Saw the Truth on the Road>

  이번 2018부산비엔날레에서 정윤선 작가는 부산의 아픈 역사의 흔적이 남아있는 현장으로 찾아가, 묻혀져 있던 왜곡된 진실을 수십년이 지난 현재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마주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해당 퍼포먼스는 일반 관람객들의 참여로 완성된다는 점에서 많은 의의를 남길 것으로 기대된다.

<길 위의 진실(I Saw the Truth on the Road)>은 가이드 투어 형식의 퍼포먼스이다. 버스를 타고 부산의 곳곳을 누비는 해당 작업은 부산역에서 출발하여 부산현대미술관을 종착지로 하고있으며, 부산 지역 곳곳에 남아 있는 역사의 현장으로 회귀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다. 퍼포먼스의 관객은 군복을 입은 안내원의 지시에 따라 버스에 탑승한 뒤, 오디오 가이드에서 흘러나오는 이야기를 들으며 창밖에 펼쳐지는 현재의 풍경과 잊혀진 역사의 이미지를 동시에 생각해보는 경험을 하게 된다.

  정윤선 작가의 이번 작품은 부산을 비롯, 전국 각지에서 일어났던 형무소 재소자 학살 사건(국민보도연맹 학살 사건)을 토대로 하고 있다. 한국 전쟁 초기에 남한 내 좌익 세력을 색출한다는 의도로 10만 명에서 최대 120만 명의 민간인이 살해된 해당 사건은, 현재 세계적인 해양도시로서 자리매김한 부산이 가진 비극적 역사이다. 작품의 제목은 알렌 위닝톤이라는 종군 기자가 당시 영국 런던에서 발간된 <데일리 워커>지에 게재했던 해당 사건의 기사에서 차용하였다. 버스는 사건의 희생자들이 구금되었던 옛 부산형무소(부산광역시 서구 동대신동)와 실제 학살이 이뤄진 동매산 일대를 누빈다. 이번 작품은 이데올로기라는 보이지 않는 거대한 힘에 의해 무력하고 무자비하게 희생당한 이들에 대한 깊은 사유의 시간을 갖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작가는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 오늘날의 부산은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이라는 비극적인 사건을 겪으며 재편된 것이며, 이번 작업은 아픈 상처 속에 은폐되고 왜곡된 진실을 현장에서 맞닥뜨리게 하는 데에 목적이 있다. 관람객과 함께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이러한 비극의 시대와 안녕을 고하고 평화와 화해의 시대로 나아가는 작은 힘이 되게 하는 것이 궁극적 목적이다.”라고 밝혔다.

3일간 총 6차례 진행되는 퍼포먼스, 사전 신청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어  

  정윤선 작가의 퍼포먼스는 98(오전 10, 오후 2), 99(오전 11, 오후 3), 1110(오전 11, 오후 3), 36차례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퍼포먼스에 참여를 원하는 자는 부산비엔날레 공식 홈페이지에서 사전 신청할 수 있다. 당일 잔여석이 남아있을 경우 현장에서 참여할 수도 있다.

퍼포먼스에 직접 참여하지 않더라도, 관람객들은 구 한국은행 부산본부 종합안내소에 비치된 인쇄물을 통해 직접 여정을 구성할 수 있다. 해당 인쇄물에는 버스가 거쳐간 장소들이 표시되어 있으며, 큐알 코드를 스캔하면 각 장소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오디오 가이드가 제공된다.

  2018부산비엔날레는 오는 9 8일부터 11 11일까지 65일간 부산현대미술관과 구 한국은행 부산본부에서 개최되며, 34개국 66()의 작가들이 참여하여 '비록 떨어져 있어도(Divided We Stand)'를 주제로 전 세계에 산재하고 있는 물리적, 심리적 분리를 다룰 예정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