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비엔날레는 1981년 지역 작가들의 자발적인 의지로 탄생한 대한민국 최초의 비엔날레인 부산청년비엔날레와 1987년에 바다를 배경으로 한 자연환경미술제인 부산국제바다미술제, 그리고 1991년의 부산국제야외조각심포지엄이 1998년에 통합되어 부산국제아트페스티벌(PICAF)로 출범한 이후, 격년제 국제현대미술전시로 개최되고 있다.

부산비엔날레는 정치적인 논리 혹은 정책의 필요성에 의해 발생한 것이 아니라, 부산 지역미술인들의 순수한 의지와 자발적인 참여로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여타 비엔날레와는 다른 고유한 특성을 지니고 있다. 또한 지역의 미술인들이 보여 주었던 부산문화에 대한 지역적 고민과 실험성 등은 오늘날까지도 부산비엔날레 정체성 형성의 중요한 기반이 되었다.

현대미술전, 조각심포지엄, 바다미술제의 3가지 행사가 합쳐진 경우는 부산비엔날레가 전세계에서 유일하다. 특히 조각심포지엄의 결과로서 남겨진 작품들은 도시 곳곳에 설치되어 시민들과의 문화적 소통에 기여한 공공미술의 성공적인 사례로 평가되었다. 또한 행사를 통해 형성된 국제적인 네트워크는 국내 미술을 해외에 소개하고 확장시킴과 동시에 글로벌한 문화적 소통으로서 지역문화 발전을 이끄는 역할을 해왔다.

태동으로부터 36년째에 접어든 부산비엔날레는 현대미술의 대중화, 즉 일상 속의 예술 실현을 목표로 하며 실험적인 현대미술 교류의 장을 이어가고 있다.

2016부산비엔날레
주제 혼혈하는 지구, 다중지성의 공론장(Hybridizing Earth, Discussing Multitude)
기간 2016. 9. 3.∼11. 30. (89일간, 매주 월요일 휴무)
10/3(월) 정상운영, 10/4(화) 대체휴관
장소 Project 1 : 부산시립미술관
Project 2 : F1963(고려제강 수영공장)
Project 3 부산시립미술관 강당, F1963(고려제강 수영공장) 중정
전시감독 윤재갑(중국 하우아트뮤지엄 관장)
Project 1 큐레이터 : 구어샤오옌(중국)
사와라기 노이, 타테하타 아키라, 우에다 유조(J-team, 일본)
김찬동(한국)
Project 2 큐레이터 : 윤재갑(2016부산비엔날레 전시감독)
Project 3 : 부산비엔날레 학술정책팀
출품작가·작품 23개국 121명(팀) 316점
전시구성 Project 1, Project 2, Project 3
주최 부산광역시, (사)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
2016부산비엔날레 Google Art & Culture 온라인 전시 보러 가기

2016부산비엔날레 Project 1
주제 an/other avant-garde china-japan-korea
기간 2016. 9. 3.∼11. 30. (89일간, 매주 월요일 휴무)
장소 부산시립미술관
큐레이터 중국 : 구어샤오옌
일본 : 사와라기 노이, 타테하타 아키라, 우에다 유조(J-team)
한국 : 김찬동
출품작가·작품 3개국 65명(팀) 148점


2016부산비엔날레 Project 2
주제 혼혈하는 지구, 다중지성의 공론장(Hybridizing Earth, Discussing Multitude)
기간 2016. 9. 3.∼11. 30. (89일간, 매주 월요일 휴무)
장소 F1963(고려제강 수영공장)
전시감독 윤재갑(중국 하우아트뮤지엄 관장)
출품작가·작품 출품작가·작품 : 23개국 56명(팀) 168점
2016부산비엔날레 Project 2 전시장 스트리트 뷰 보러가기

2016부산비엔날레 Project 3
기간 2016. 9. 3.∼11. 30. (89일간, 매주 월요일 휴무)
장소 부산시립미술관 강당, F1963(고려제강 수영공장) 중정
구성 국제학술프로그램, 워밍업 프로젝트, 교육프로그램, 채널 B (지역문화예술인 참여 공연 프로그램)